하늘은 맑기만 한데 
마음엔 설움의 비가 
억수같이 쏟아져 내린다  

넘치는 고독이 눈가에 맺혀오면 
참지 못하여 거리로 나서지만 
갈 곳도 반기는 곳도 없다  

남들은 멀쩡한데 
나 혼자만 왜 이러는 걸까 
병이다, 병  

감정하나 제대로 다스리지 못하고 
이 험한 세상을 어찌 살아간다고 
하늘을 바라본다  

울먹거리는 울음 끝에 다시 웃는다 
그래 이 맛에 
이 고독한 맛에 살아가는 거지 
살아 있으니까 이 맛도 느껴보는 거야  

한잔의 커피에 흐르는 음악마저 
날 정말 울리고 있다 
이런 고독한 날에는...

:: 용혜원, 어느 고독한 날에  
 
 
----- <당신을 위한 조언> ----- 
 
나에게만 비가 오는 날이 있어.
세상은 더없이 맑고 화창한데
모든게 회색으로만 보이는 그런 날 말이야. 
 
그런 날에는 보일러 빵빵하게 돌려 놓고
따뜻한 이불 푹 쓰고 하고 싶은 일을 해보는 거야.
커피 한 잘을 마시면서 책을 읽어도 좋고,
귤 까 먹으면서 잡지책을 넘겨도 좋고,
만화책 시리즈를 쌓아 놓고 읽어보는거지. 
 
어떤 에너지가 네 안에 차올라서
다시 일어나 걸을 수 있는 힘을 낼 때까지 말이야. 
 
> 속삭 
 
 




 
▶ 소식받기 하시면 매일 새소식을 보내드려요

소식받기>> https://goo.gl/rZNuxB [속삭]
소식받기>> https://goo.gl/rZNuxB [속삭]

 
#속삭 #명언 #명언글 #조언 #좋은글 #고독 #울음 #커피 #음악 #위로 
 




Write your message and submit
« PREV : 1 : 2 : 3 : 4 : 5 : 6 : 7 : 8 : 9 : ··· : 97 : NEXT »